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피해자임에도 침묵을 선택해야만 했던 주변인들의 비난

동영상 FAQ

학생의 피해 사실을 장난처럼 놀리고
동료 교사의 잘못엔 눈을 감은 담임보다
더 힘들게 한 엄마의 "처신 잘하라"라는 말
담임의 방관과 학부모의 비난으로
결국 침묵을 택했지만 트라우마로 남고만

펼치기

재생목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