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폭행에 갈취 강요, 양 씨에게 가족을 죽이겠다 협박한 송명빈!

동영상 FAQ

'바지사장'이 됐지만 제대로 받지 못한 월급
못 참고 지방으로 도망가지만 붙잡힌 양 씨
강요로 쓴 '약속어음'을 빌미로
가족들까지 협박한 송명빈 대표

펼치기

재생목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