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11회 예고] 이렇게 둘이 있는 거 진짜 오랜만이지?

동영상 FAQ

등록일2019. 06. 28 홈페이지 바로가기

며칠 째 기억을 잃은 채 요양원에서 혼자 지내며 외로워하는 도훈(감우성)을 걱정하던 수진(김하늘)은 도훈에게 익숙한 살던 집으로 옮겨주려 하고 이를 말리던 항서(이준혁)와 수진 앞에 덤덤한 표정의 도훈이 수진에게 집으로 돌아가자 말한다. 한편 도훈의 병을 알게 된 수진모는 수진의 마음을 돌리려 하고, 할머니의 말을 기억하고 있던 아람이 아빠가 죽은 거냐는 질문에 수진모는 안쓰럽게 아람을 바라보는데…

펼치기

재생목록

바람이 분다 11회 (17)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