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script reading] 그와 나의 7년… 삶의 농도가 너무나도 달랐다

동영상 FAQ

자신보다 목숨처럼 #박새로이 ( #박서준 )에게
충성을 다하는 단밤의 직원 #최승권 ( #류경수 )

알고 보니 과거 감옥에서 만났던 두 사람…
"내 가치를 네가 정하지 마,
내 인생 시작이고 난 원하는 거 다 이루면서 살 거야."

그저 허망한 말 같았던 새로이의 말!
하지만 7년 후, 말처럼 꿈을 이룬 새로이…
그런 새로이를 보며 새로운 삶을 시작하게 된 승권!

매주 금/토 밤 11시 〈이태원클라쓰〉에서 만나요

펼치기

재생목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