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김민재를 배신한 사실에 고통스러운 박지훈 "내가 무슨 짓을..."

동영상 FAQ

칠놈이(박지훈)에게 '영수'라는 이름을 준 마훈(김민재)
"좋은 사람이니 당연히 좋은 향기가 나겠지"
자신에게 새로운 삶을 주었던 마훈을
배신했다는 사실에 고통스러운 영수 앞에 나타난 관령

펼치기

재생목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