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배우지 못한 친구라는 감정, '왕따와 폭력' 악몽 같은 기억들

동영상 FAQ

15년의 트라우마 '왕따와 폭력'
악몽 같은 기억에 친구라는 감정을 배우지 못 했던 시간들
새로운 사람들을 만나도 떠오르는 과거
오늘 처음 고백하는 아들의 이야기에 하염없이 눈물만 흘리는 어머니

펼치기

재생목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