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script reading : 꿈] 애가 좀 후져, 그래도 난 내가 애틋해…

동영상 FAQ

'아나운서'라는 꿈을 꾸고 살아온 혜자
쉽게 이루기 힘든 현실 앞에서
눈물 흘리며 아파하는 25살 김혜자

[내가 봐도 좀 후져
근데 그걸 인정하기가 힘들어,
난 내가 애틋하거든.. 나라는 애가 좀 잘 됐으면 좋겠는데...
또 애가 좀 후져..]

펼치기

재생목록

# '눈이 부시게' 애틋한 명장면 클립 모음.zip (30)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