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평생 내 앞의 눈을 쓸어준 게 엄마였어… 안내상의 '눈물'

동영상 FAQ

다리가 불편한 대상(안내상)을 위해
눈 내리는 아침에 미끄러지지 않게
눈을 쓸었던 혜자(김혜자)
"엄마였어… 평생 내 앞에 눈을 쓸어준 게…"

펼치기

재생목록

# '눈이 부시게' 애틋한 명장면 클립 모음.zip (30)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