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관계] 장난도 치고 힘들 때 의지도 하는 우린 '친구 사이'

동영상 FAQ

정은(안소희)을 여자로 보지 않는 준기(이이경)
"난 네가 내 친구여서 너무너무 좋다"
준기의 '친구 사이'라는 말에 씁쓸해지는 정은
"그래... 우리 친구잖아, 친구..."

펼치기

재생목록

# [심쿵 모먼트] 와이키키2 청춘 남녀! 어머 이건 사랑이야♥ (36)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