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슬프거나 울지 않고, 다들 웃으며 지내길 바라는 우리는 [가족]

동영상 FAQ

도훈(감우성)의 집에 온 수진의 엄마(전국향)
아빠를 위해 한 명씩 이름을 알려주는 아람이(홍제이)
자신의 이름을 불러줘 고맙다는 장모님
수진(김하늘)과 도훈, 아람이가 아프지 않고 웃으며 지내길 바라는 마음

펼치기

재생목록

# [바람이 분다] 두 번째 사랑, 지켜낼 기적이 찾아올까? (67)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