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우리가 풀면 되지!" 서로를 응원하는 옹성우-송건희 #참우정♥

동영상 FAQ

자신 때문에 누명 쓰고 전학 간 준우(옹성우)에게
미안함을 전하는 정후(송건희)
떠나는 정후에게 위로와 응원을 건네는 준우
"꼬여서 태어났으면 어때, 우리가 풀면 되지. 안 그래?"

펼치기

재생목록

# [열여덟의 순간] 아직은 미숙한 우리들의 청춘 이야기 (66)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