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많이 그리웠던 아빠에게 마지막 인사하는 옹성우 "건강하세요"

동영상 FAQ

열여덟 첫사랑 그 시절을 그리워하는 준우 엄마(심이영)
그래서 아빠라는 존재를 많이 그리워했던 준우(옹성우)
"걱정 마세요, 이제 다시는 찾아오지 않겠습니다"
그리웠던 마음만, 그 마음만 간직하면 된다…

펼치기

재생목록

# [열여덟의 순간] 아직은 미숙한 우리들의 청춘 이야기 (144)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