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안재홍의 현실적인 조언 "기회를 날리는 건 직무유기"

동영상 FAQ

정혜정(백지원)의 감독 자리를 제안받은 환동(이유진)
"시청률이 보장되는 작가 작품으로 데뷔하는 거
미치지 않고선 오지 않는 일이야"
환동에게 진정한 충고를 건네는 범수(안재홍)

펼치기

재생목록

# [멜로가 체질] 말 많고 솔직한 서른이들의 공감 수다 모음♥ (58)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