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칼을 겨눈 양세종-우도환, "우리의 끝, 여기인 것 같다"

동영상 FAQ

등록일2019. 10. 04 원본영상 나의 나라 1회 다시보기 홈페이지 바로가기

남전(안내상)을 잡으러 취월당에 도착한 서휘(양세종)
자신의 아비를 지키려는 선호(우도환)
"우리의 끝 여기인 것 같다"
서로가 바라는 것을 위해 칼을 겨눈 두 사람

펼치기

재생목록

# [나의 나라] 조선이 태동하는 격변의 시기, 엇갈린 세 사람의 운명! (51)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