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이화루를 떠나는 김설현 "부디 안에서 만수무강하십시오"

동영상 FAQ

등록일2019. 10. 11 원본영상 나의 나라 3회 다시보기 홈페이지 바로가기

더 이상 통을 올리지 않겠다 선언하는 희재(김설현)
"머리도 올리지 않고, 통도 없으면 있을 이유가 없다"
행수(장영남)의 말에 망설임 없이 떠나겠다는 희재
"저는 밖에서 죽을 테니, 안에서 부디 만수무강하십시오"

펼치기

재생목록

# [나의 나라] 조선이 태동하는 격변의 시기, 엇갈린 세 사람의 운명! (73)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