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그리던 설현에 잔인하게 대하는 양세종 "잊고 살았다…"

동영상 FAQ

등록일2019. 10. 19 원본영상 나의 나라 6회 다시보기 홈페이지 바로가기

휘(양세종)를 그리던 마음을 고백하는 희재(김설현)
"다시 눈 감아 만나려 해도 너는 그저 꿈이더라.."
하지만, 희재의 진심에 잔인하게 대하는 휘
"사는 것만으로도 벅찼어. 나, 너 잊고 살았다"

펼치기

재생목록

# [나의 나라] 조선이 태동하는 격변의 시기, 엇갈린 세 사람의 운명! (51)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