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서강준, 울었던 박민영을 위로하고 싶지만 방법을 모르는 '멍청이'

동영상 FAQ

눈물 흘린 해원(박민영)을 위로하고 싶지만
어떤 말을 건네야 할지 방법을 모르는
멍청이라며 혼자 좌절하는 은섭(서강준)
'예, 저는 망했습니다...ㅠㅠ'

펼치기

재생목록

# 겨울의 내가, 봄 같은 너를 만났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60)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