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수선화에게』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동영상 FAQ

학창시절, 수업 시간에 은섭(서강준)이 읽었던 시
『수선화에게』를 떠올리는 해원(박민영)
"울지 마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살아간다는 것은 외로움을 견디는 일이다"

펼치기

재생목록

# 겨울의 내가, 봄 같은 너를 만났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 (60)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