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김희애의 일침↗ "남의 물건에 함부로 손대는 게 아닌데"

동영상 FAQ

선우(김희애)와 태오(박해준)에게 다가오는 다경(한소희)
보란 듯이 화분을 깨트린 선우(김희애)
당황하는 두 사람을 향한 선우의 날카로운 일침
"그러게, 남의 물건은 함부로 손대는 게 아닌데"

펼치기

재생목록

# 거짓 위에 세워진 완벽한 세계! 사랑과 집착, 배신으로 얽힌 세 사람 (102) 연속재생
SHOPPING & LIFE

하단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