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주요 메뉴 영역

본문 영역

김희애의 경고 "사위 살릴 건지 말 건지, 그것만 결정하시죠"

동영상 FAQ

경찰서에 불려간 태오(박해준)의 앞날은
관심 없다는 여병규(이경영)를 자극하는 선우(김희애)
"손녀는… 살인자의 딸. 평생 그 꼬리를 달고 살아야 할 텐데"
"회장님 사위, 살릴 건지 말 건지 그것만 결정하시죠"

펼치기

재생목록

# 고구마에 목마른 당신! <부부의 세계> '지선우' 사이다 모음★ (35) 연속재생
SHOPPING &amp; LIFE

하단 영역